AD
  •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
개기월식과 화성을 함께 볼 수 있는 우주쇼가 내일(28일) 펼쳐진다.

27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내일인 28일 블러드문(개기월식 때 지구에서 달이 붉은 색으로 보이는 현상)과 함께 15년 만에 지구와 가장 가까워진 화성을 볼 수 있다.

이날 오전 3시 24분부터 5시 37분까지 약 1시간 40분 동안 개기월식이 진행된다. 또한 31일에는 화성과 지구의 거리가 5700만km로 가까워지는 화성대접근이 일어난다. 화성의 크기가 7배 커지며 밝기 또한 16배 밝아진다.

월식은 태양과 지구, 달이 일직선에 위치하면서 달이 지구의 그림자 속으로 들어가 일부 또는 전부가 가려지는 현상을 말한다. 이번 월식은 달 전체가 지구 그림자에 가려지는 개기월식이다.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다음 월식은 2019년 7월17일 새벽 부분월식, 2021년 5월26일 오후 개기월식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27 21:58:3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