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서울퀴어문화축제에 3년 연속 참석했다.

14일 성소수자 축제인 이번 행사에 참석한 이 대표는 "지난해에 이어 이번에도 퀴어문화축제에 정의당 대표 자격으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그녀는 "퀴어문화축제는 혐오가 아닌 사랑과 평등의 공간이다. 성 소수자를 향한 차별과 혐오의 시선이 사라지도록 정의당이 퀴어문화축제에 늘 함께하겠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이어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국회에 무지개 횡단보도를 설치하자고 제안했다”며 “문희상 국회의장님과 이주영·주승용 부의장님, 선배 동료 의원님 등에게 실무 검토를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지개는 성 소수자뿐 아니라 여성·청년·장애인 등 모두가 평등한 사회의 상징”이라며 “정의당은 평등한 대한민국을 위해 앞으로도 늘 무지개색 정치를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4 16:27:2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