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진입로를 달리던 BMW가 과속으로 정차 중이던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네티즌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0일 낮 12시 50분쯤 부산 강서구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진입로를 달리던 BMW가 정차 중이던 택시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택시 운전사인 A씨는 머리를 크게 다치고, 다리 골절상으로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네티즌들은 "블랙박스 영상을 봤는데 끔찍했다" "충분히 브레이크를 밟을 시간이 있었던 것 같은데 이해가 되지 않는다" "동승자들에 대한 추적도 필요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16:18:4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