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사퇴를 선언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대표직 사퇴를 선언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14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후보들을 지지해 주신 국민 한분 한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대표직에서 물러나 진심어린 성찰의 시간을 갖고,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 대한민국이 어떤 길로 나아가야 할지 새로운 비전과 정책을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4 10:21:1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