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CNN 홈페이지 캡처
미국 CNN방송이 6·12 북미정상회담 취소에 대해 "데탕트 위기를 맞았다"고 보도했다.

24일(현지시간) CNN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서한 전문을 공개하며 "세기의 계획이 폐기됐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해당 편지에서 "우리는 북한이 회담을 요청한 것으로 보고 받았다. 슬프게도 당신의 최근 성명에서 나타난 엄청난 분노와 노골적인 적개심을 근거로, 오랫동안 계획해온 회당을 여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느낀다"며 "세계에는 해가 되겠지만 우리 둘 모두를 위해서 싱가포르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으리라는 것을 이 편지로 알리고자 한다"고 알렸다.

이어 "당신과 나 사이에 아주 멋진 대화가 구축되고 있다고 느꼈다. 언젠가 당신을 만나게 되기를 고대한다"며 "만약 이 중요한 회담을 가져야겠다고 당신 마음이 바뀐다면 주저말고 내게 전화하거나 (편지를) 써달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CNN은 "지난 수개월간 진행된 북미 외교의 종말이다. 데탕트 위기를 맞았다"며 "호전적 수사가 다시 등장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데탕트란 프랑스말로 완화·휴식을 뜻한다. 적대 관계에 있던 국가들 사이에 지속되던 긴장이 풀려 화해의 분위기가 조성되는 상태를 말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미 정상회담 취소 결정에 대해 북한의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은 "대범하고 열린 마음으로 미국에 시간과 기회를 줄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25 08:23:13   수정시간 : 2018/05/25 09:47:5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