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피팅모델 성추행 피해자 A씨 SNS 캡처
유명 유튜버와 배우지망생이 피팅모델 촬영 중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또 다른 스튜디오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미성년자 피해자가 등장했다.

자신의 나이를 18살이라고 소개한 A씨는 18일 페이스북에 "모델 촬영을 빌미로 성추행당한 사건의 다른 피해자이다"라며 "2018년도 1월 한창 모델촬영 초반에 뭐든 열심히 해보겠단 마음으로 모델 구인사이트나 이런 곳에 제 이력서가 많이 올라가 있을 때이다. 모델은 제 꿈이자 미래였고, 여러 군데 열심히 뛰어가며 재밌게 일하고 있던 도중 합정역 6번 출구 쪽에 있는 스튜디오에서 연락이 왔다"고 운을 뗐다.

그는 "그냥 일반 스튜디오처럼 사진회나 포트폴리오 모델을 구한다는 식의 문자 받고, 바로 미팅을 잡았다"며 "제가 생각했던 스튜디오랑 사뭇 다르다는 것을 느꼈지만 '콘셉트 이런 것을 많이 신경 쓰나 보다'하고 생각하며 스튜디오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노출에 대한 스튜디오 실장의 제안에 A씨는 거절 의사를 내비쳤고, 당시 실장은 강요하지 않는다며 A씨를 안심시켰다고 한다.

A씨는 "(거절했음에도 불구하고 실장이) 저에게 팬티가 다 보이는 치마, 로리타를 연상시키는 교복 등 정말 성인 남성 한 손바닥으로 가려질 만한 옷만 저에게 주더라"라며 "그나마 몸이 덜 드러나는 옷을 골라 들고 의상실에 들어가 속바지를 찾았는데 속바지는 입는 게 아니라고 속바지마저 주시지 않더라"고 회상했다.

또한 A씨는 사진 촬영 도중 자신을 향한 성희롱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촬영 중 다리를 벌려달라, 팬티를 벗어달라는 요구는 기본이었다. 노골적인 자세만 계속 요구했다"며 "'팬티 벗으면 안 될까?', '가슴이 정말 예쁘다', '엉덩이가 크다' 등 이런 발언들 엄청 심했다"고 적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일은 촬영 5회차 되던 날 그만두었고, 하루하루 정말 무섭고 수치스러운 것 애써 티 안 내가면서 살았다. 인제 보니 제 사진들이 어딜 돌아다닐지 모르고 진짜 너무 힘들어서 올린다"며 "그 사진들 때문에 하루하루 머릿속에서 안 지워지고 매일 자기 전에 불안해서 인터넷 뒤지다 잠든다. 모델을 꿈꿔왔는데 이젠 뭘 어떻게야 하나 싶고 어린 저에겐 감당이 너무 안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7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유명 유튜버와 배우지망생이 성추행 피해 사실을 토대로 고소장을 제출함에 따라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피해자 A씨가 자신의 SNS에 올린 글 전문.

이 글을 보면 제발 널리 퍼트려 주세요.+이번에 올라온 합정 스튜디오가 아닙니다. 합정엔 이러한 스튜디오가 많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이번 모델촬영빌미로 성추행 사건의 다른 피해자 입니다. 페이스북의 올라오는 글들을 보면서 저도 용기를 얻어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그때 당시도 미성년자 이고, 지금도 18살 입니다.

2018년도 1월 한창 모델촬영 초반에 뭐든 열심히 해보겠단 마음으로 모델구인사이트나 이런 곳에 제 이력서가 많이 올라가 있을 때 입니다.

모델은 제 꿈이자 미래였고, 여러군대 열심히 뛰여가며 재밌게 일하고 있던 도중

합정역 6번출구 쪽에 위치한 스튜디오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그냥 일반 스튜디오처럼 사진회나 포토볼리오 모델을 구한다는 식의 문자였습니다. 바로 미팅을 잡고 스튜디오의 가는데 지하에 있고 빨간조명에,, 사뭇 제가 생각했던 스튜디오랑 다른 건 느꼈지만 그래도 콘셉트이런 걸 신경 많이 쓰나보다,,하고 웃으면서 스튜디오에 들어갔습니다.(계약서나 동의서 서류 하나 받지도 못하였고 제가 챙겨온다고 하니 하루하루 미뤄가기만 하였습니다.)

근데 저한테 그러시더군요.가끔 작가님들 다여섯명이 오시는데 미성년자는 싫어하시니 나이를 속여달라, 노출은 어디까지 가능하냐, 여름엔 비키니 입어줄 수 있냐는 제안이였습니다. 오자마자 계약서도 쓰지 않았는데 진짜 이게 무슨소린가 하고 그런 컨셉 촬영은 좋지만 노출이 있는 건 미성년자 이기도 하고 정말 힘들다 라고 이야기를 드렸더니 , 싫으면 싫다고 이야기 해줘라 자기도 이런 거 강요안한다 미안하다고 저에게 안심 시켜 주셨고 저도 이 이야기를 듣고 정말 안심하였습니다.

근데 실장님과 저와의 노출 기준은 정말 다른 가 봅니다. 저에게 팬티가 다 보이는 치마, 로리타를 연상시키는 교복등 정말 성인 남성 한 손바닥으로 가려질 만한 옷들만 저에게 주시더라고요. 그나마 몸이 덜 들어나는 옷을 골라 들고 의상실에 들어가 속바지를 찾았는데 속바지는 입는 게 아니라고 속바지 마저 주시지 않더라고요. 정말 수치심도 받고 무서웠습니다.

이런 식으로 촬영은 계속 진행되고 정말 무섭고 수치스러워 인상이쓰이는데도 실장님은 제 옷을 들추며 몸이 좀 들어나야 사진에 더 잘나온다고 하셨습니다.

촬영중 다리를 벌려달라, 팬티를 벗어달라는 요구는 기본이였고.. 노골적인 자세만 계속 요구하였습니다.

"팬티... 벗으면 안될까?""가슴이 정말 예쁘다""엉덩이가 크다 .."등 이런 발언들 엄청 심했구요.

수치스럽고 무서운데도 남자실장님과 저와 둘이서 촬영하는 게 더 무서웠습니다.의상을 받았는데 '플레이보이'라고 ㅈㅕㄱ혀있는 의상도 발견 했구요 .

저라고 마냥 알겠다고만 한 것 아닙니다. 매일 이런 식으로 노출 강요하면 다음부턴 촬영 안하겠다 . 데일리 컨셉 좀 잡아달라고 부탁하면 실장님은 항상 알겠다.미안하다, 촬영 좀 같이 해달라 부모님께 절대 사진 보여주면 안된다고 절 붙잡으셨고 이미 촬영한 사진들이나 보복이 두려워 촬영 몇 번 더 간 것 맞습니다.

옷을 벗어달란 얘기를 당연히 하시던 분이였고, 옷을 들추거나 내리는 둥 할 것 다해놓고 미안하다. 다음엔 강요 안하시겠다고 편히 일해보자는 식으로 마무리 지으시는 분이였습니다.

일은 촬영 5회차 되던 날 그만 두었고, 하루하루 정말 무섭고 수치스러운 것 애써 티 안내가면서 살다 이제 보니 제 사진들이 어딜 돌아다닐 지 모르고 진짜 너무 힘들어서 올려요.

남자 모델도 계셨고, 그 사진들 때문에 하루하루 머릿속에서 안지워지고 매일 자기전에 불안해서 인터넷 뒤지다 잠듭니다.

모델로 꿈꿔왔던 미래인데 이젠 뭘 어떻게야 하나 싶고 어린 저에겐 감당이 너무 안됩니다. 집 밖에도 잘 못나가고 있고, 나가고 싶지도 않습니다.저 말고 피해자님들이 혹시 더 계신다면 연락 주시고, 절대 제발 피해자가 생기지 않게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에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런 걸 알고 시작한 것은 절때 아니고요. 스튜디오에서도 일반 사진회, 포토폴리오라고 절 속였습니다.+ 손을 여기 (가슴, 아래)에 가져다 대볼래? 라거나 만약 나시를 입으면 어깨끈을 팔뚝까지 내리셨고 수치스러움에 윗 얘기들 짧게 정리한 것이고 더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4:56:0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