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대진침대 제품에서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되면서, 위험성에 대한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라돈이란 토양이나 암석에 존재하는 우라늄이 붕괴해 생성되는 자연방사성 물질로 무색·무미·무취의 특성을 지닌다.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암연구센터(IARC)는 이번 대진침대에서 검출된 라돈을 1급 발암물질로 규정했으며 흡연에 이은 2대 폐암발병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토양과 암석에서 생기는 라돈 기체는 건물의 토대·지하실·파이프 등을 통해 스며 나오며 환기가 잘 되지 않는 집안 공기 중에 축적될 수 있다.

고농도의 라돈 기체에 노출되면 폐암에 걸릴 위험이 크다. 수년 동안 노출되면 폐암에 걸릴 확률이 20배에서 많으면 100배까지 증가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4:42:2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