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만화가 윤서인 SNS 캡처
만화가 윤서인이 라돈이 검출된 침대를 사용한 피해 소비자를 조롱해 논란이 되고 있다.

윤서인은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라돈 침대' 피해자들 특징"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특징을 순서대로 나열하며 "여태까지 라돈 침대에서 잘 잤음. 물론 뉴스가 난리를 치지만 않았으면 앞으로도 평생 그 침대에서 잘만 잤을 것"이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윤서인은 "갑자기 자신의 침대를 들춰보고 상표가 뉴스 속 라돈 침대인 순간 뿌듯하게 당첨된 느낌, 혹시 보상금이라도 몇 푼 생길까, 피해자 모임이나 기웃거리면서 두근두근 설렘"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침소봉대 과장 보도는 온몸이 부들부들 떨릴 정도로 엄청 잘 보이는데 정확한 재조사 및 정정보도는 잘 못 본다. 저렇게 생난리를 치다가 딱 한 달만 지나도 잊어버린다. 지력도 없고 양심도 없는데 끈기도 없다. 평소에도 광우병, 메르스, 일본 방사능, 세월호 음모론 등의 수많은 허위보도에 죽으라고 낚이면서 살아왔음"이라고 적었다.

윤서인은 해당 게시물에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제공했다고 쓰인 자료를 함께 올렸다. 자료 사진에는 환경부 권고 기준보다 낮게 검출된 대진 침대 매트리스 속커버 라돈 측정 결과가 담겼다.

한편 지난 10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를 조사한 결과 일부 제품에서 라돈이 검출되긴 했지만 방사선은 미미해 별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다시 진행된 조사에서 구성품 스펀지에 대한 조사를 포함시키자 라돈과 토론에 의한 피폭선량이 기준치를 넘어선 것으로 확인했다.

이에 16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대진침대 매트리스에 포함된 '모나자이트'에서 라돈과 토론(라돈의 동위원소)이 검출됨에 따라 이 모나자이트의 유통경로를 파악, 이를 원료로 쓴 다른 제품에 대해서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6 16:50:2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