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피렌체 한국인 폭행 사건 / 사진=연합뉴스
이탈리아 중부 피렌체에서 한국인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15일 현지 신문 '라 나치오네'에 따르면 지난 12일 자정 피렌체 중앙역 인근의 한 건물 입구에서 23세의 한국인 여성이 괴한이 휘두른 유리컵에 맞아 머리가 찢어지는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피해 여성은 숙소로 정한 한인 민박집으로 돌아가는 중 일면식도 없는 한 남성이 건물 안으로 따라 들어와 공격했고, 피해자와 일행이 놀라 비명을 지르자 곧바로 달아났다.

피를 많이 흘린 피해자는 곧바로 응급실로 가 상처 부위를 꿰매는 등 응급 처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여성은 가해자가 20∼30대로 보이는 북아프리카계 남성이었다고 진술했다.

현지 경찰은 이 사건에 대한 수사에 나섰으나, 아직 범인을 붙잡지 못했다.

주이탈리아 한국대사관의 김용갑 영사는 "피렌체 등 이탈리아 중부에서는 최근 소매치기, 교통사고 등 사건 사고가 많이 일어나고 있다"며 여행객들에게 신변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6 11:06:4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