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원희룡 제주지사의 딸이 자신의 언행을 사과했다.

원씨는 1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순간 경솔했던 감정표현 죄송하다. 본의 아니게 경솔했던 점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녀는 앞서 자신의 부친인 원 지사가 14일 제주 벤처마루에서 열린 '제주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김 모 씨에게 폭행을 당했음에도 인터넷에서 자작극 논란이 일자 SNS를 통해 자신의 심경을 토로했다.

특히 "맞고도 왜 가만히 있냐는 분들, 제가 가서 똑같이 해드릴까요. 소식을 듣고 제일 먼저 든 생각이 아빠가 호상당해야 할텐데 라는 생각이더군요"라는 글을 올려 논란을 만들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5 20:22:3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