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LG제공,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 캡처
고속도로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의 차량을 자신의 차로 막아 세운 '투스카니 의인' 한영탁(46) 씨가 현대자동차 최신형 벨로스터 차량 선물에 이어 LG의인상을 받게 됐다.

15일 LG복지재단은 고속도로에서 대형참사를 막기 위해 고의로 사고를 낸 한영탁 씨에게 LG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날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는 "고의 교통사고로 대형 참사 막은 의인 한영탁 씨 정부나 행정안전부에서 표창장 수여해주세요", "고속도로 의인 한영탁씨 대통령 표창 청원", "고속도로 고의 사고 의인(義人) 대통령 표창 건의"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되기도 했다.

한편, 한 씨는 지난 12일 오전 제2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 조암IC 전방 3㎞ 지점에서 갑자기 고속도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계속 진행하는 코란도 차량을 발견, 자신의 차량을 이용해 사고 차량을 가로막은 뒤 운전자를 구조했다.

당시 한 씨는 창문을 통해 운전자 A씨가 의식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대형 참사를 막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5 18:07:3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