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신동욱 공화당 총재 SNS 캡처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한 안미현(39·사법연수원 41기) 의정부지검 검사가 문무일 현 검찰총장 또한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며 수사를 요구했다. 신동욱 공화당 총재도 일침을 가했다.

15일 신동욱 총재는 자신의 SNS에 "안미현 검사 '권성동 소환 검토에 문무일 검찰총장이 질책', 검찰 스스로 강원랜드 특검 가자는 꼴이고 검찰 적폐청산 신호탄 터진 꼴이다"라고 적었다.

이어 "구원투수 공수처 앞당긴 꼴이고 검찰총장이 특검 대상자 꼴이다. 국민의 명령이다. 즉각 문무일은 사퇴하고 권성동은 구속수사하라"라면서 "안미현 검사를 응원합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안 검사는 이날 서울 서초구 변호사교육문화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 총장이 지난해 12월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을 소환하려는 춘천지검장의 계획을 호되게 질책했다"며 문 총장의 외압 정황을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증거를 제대로 갖추지 못한 채 소환을 하는 것은 무혐의 처분을 염두에 두거나 부실수사하겠다는 것과 다름없는 것"이라며 "이 때문에 증거를 더 확보하고 보강수사를 하라고 한 적은 있지만 문 총장이 외압을 넣은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5 13:29:5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