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단식농성에 돌입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드루킹 사건' 특검을 촉구하며 지난 3일부터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무기한 단식농성을 이어가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일 신원을 알 수 없는 30대 남성에게 폭행을 당했다.

한국당 관계자에 따르면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2시 30분께 국회 본청 내의 화장실을 가기 위해 계단을 오르던 중 30대로 추정되는 남성으로부터 오른쪽 얼굴을 맞고 쓰러졌다.

신원 미상의 30대 남성은 김 워내대표를 따라가 오른쪽 얼굴을 가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남성을 현행범으로 체포했으며 김 원내대표는 구급차에 올라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이송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05 15:24:3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