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김기식 여비서 관련 논란을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논란에 대해 "당시 정책업무보좌를 맡아 수행한 여비서가 인턴 신분이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김기식 원장의 황제외유 의혹을 제기하며 "(김 원장은) 당시 함께 수행한 비서가 정책비서라고했지만 함께 했던 비서는 인턴신분이었다. 9급 정책비서가 아니라 인턴 신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인턴은 엄연한 교육생으로 그런 인턴 여비서를 업무보좌로 동행했다"며 "국회는 통상적으로 국회업무 보좌는 일반적으로 보좌관, 비서관급인데 인턴이 동행했다는 것 자체가 앞뒤가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 원내대표는 여비서가 출장 수행 이후 비서로 등록된 뒤 상대적으로 빠르게 승진한 것을 꼬집었다. 이어 "해당 여비서 인턴은 황제 외유 수행 이후 2015년 6월18일 9급 비서로 국회사무처에 등록됐다. 그리고 6개월만에 2016년 2월 7급 비서로 승진했다"며 "더 가관인 것은 김 원장 스스로 갑질을 시인하면서 처음부터 끝까지 변명한다. 청와대는 한 술 더 떠 '임명철회는 없다'며 오만 방자한 작태를 보이는데 이게 문재인 대통령이 말하는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의 인사인가"라고 반문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통령은 김 원장 임명을 철회하고 검찰이 수사하도록 하라"며 "만일 한국당의 입장을 수용하지 않으면 국민의 이름으로 김 원장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주장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09 16:31:5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