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련희가 화제다. 사진=MBC 캡처
북송을 요구하고 있는 탈북민 김련희 씨가 북한 예술단이 북한으로 귀환하는 현장에 등장했다.

이날 오전 10시 31분쯤 북한 예술단을 태운 버스가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에 도착하자, 김련희 씨는 한반도기를 흔들며 예술단 쪽으로 달려들어 "평양시민 김련희다", "얘들아 잘 가" 라고 소리쳤다.

이에 우리 측 인원들이 제지하자, 김 씨는 "집에 빨리 보내달라"고 저항했고, 북한 예술단원 중 일부는 격앙된 표정으로 "김련희 씨가 북으로 가고 싶다는데 보내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은 민간인 통제구역인 도라산 CIQ에 김련희 씨가 어떻게 접근했는지 경위를 파악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2 18:33:38   수정시간 : 2018/02/12 18:34:1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