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신동욱 공화당 총재 트위터 캡처
[스포츠한국 속보팀]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북한 응원단의 '김일성 가면 논란'에 대해 정부의 태도를 비난했다.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 응원단 김일성 가면 논란"이라며 "태극기 버리고 김일성 가면 선택한 꼴이고 평양올림픽 빼박 꼴이다. 문재인 좌파정권의 국민기만극 들통난 꼴이고 문재인 주사파정권의 거짓본색 드러난 꼴이다. 남한의 종북시대 선포한 꼴이고 희대의 X소리정권 꼴이다. 통일부가 조평통 꼴"이라고 밝혔다.

전날인 10일 북한 응원단은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경기 중 한 남성의 얼굴을 응원 도구로 사용했고 이후 일부 매체가 해당 가면이 김일성 가면이라는 보도를 내며 논란에 올랐다.

한편 통일부는 이날 보도 자료를 내고 “‘김일성 가면 쓰고 응원하는 북한 응원단’ 제하 보도는 잘못된 추정임을 알려드린다”며 “현장에 있는 북측 관계자 확인 결과, 보도에서 추정한 그런 의미는 전혀 없으며 북측 스스로 그런 식으로 절대 표현할 수 없다고 확인했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1 09:59:04   수정시간 : 2018/02/12 00:56:4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