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국토교통부
160Wh를 초과하는 보조배터리 및 배터리가 장착된 전자기기와 스마트가방은 비행기에 가지고 탈 수 없게 된다.

9일 국토교통부는 160Wh를 초과하는 보조배터리 및 배터리가 장착된 기기를 휴대수하물(기내 반입)과 위탁수하물(부치는 짐) 모두에 허용하지 않는 방안을 2월 중 마련해 시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침에 따르면 160Wh를 초과하는 보조배터리와 배터리가 장착된 전자기기, 스마트가방 등은 비행기 탑승시 휴대하거나 위탁 수하물 탁송이 불가능하다.

국토부 관계자는 "비행 중 항공기에 화재가 발생할 경우 화재진압이 어려울 수도 있다. 철저한 사전관리를 통해 불필요한 회항을 방지하고 원활한 항공기 운항을 가능케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일상에서 사용하는 대부분의 전자기기는 해당 기준을 넘지 않아 항공기 이용에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기별 배터리 용량은 스마트폰 10Wh, 보조배터리 10Wh, 노트북 50Wh 내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9 09:16:2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