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류근, 최영미 사진=KBS, JTBC 캡처
[스포츠한국 속보팀] 류근 시인이 최영미 시인의 문단 내 성추행 폭로에 힘을 실었다.

류근 시인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추행 문제가 '드디어' 수면 위로 드러난 모양"이라며 최영미 시인이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한 원로 시인의 실명을 거론했다. 류근 시인은 "놀랍고 지겹다. 6~70년대부터 공공연했던 손버릇, 몸버릇"이라며 "눈앞에서 그의 만행을 지켜보고도 마치 그것을 한 대가의 천재성이 끼치는 성령의 손길인 듯 묵인하고 지지한 사람들조차 얼마나 되나"고 쓴소리를 했다.

이날 최영미 시인은 JTBC '뉴스룸'에 출연해 "내가 이 문제를 건드리지 않으면 작가가 아니라는 생각을 했다"며 시 '괴물'을 창작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최영미 시인은 "누구를 특정해 쓰긴 했지만 현실과는 별개다. 똑같이 매치시키면 곤란하다"면서도 "그는 한 두번이 아니라 여러 차례 너무나 많은 성추행과 성희롱을 했다. 내가 목격했고 피해를 당했다. 피해자가 많다"고 했다.

앞서 가해자로 지목된 원로 시인은 최영미 시인이 '괴물'을 발표한 것을 두고 "30년 전 술자리에서 후배 문인을 격려하고자 한 행동이 오늘날에 비추어 성희롱으로 규정된다면 잘못됐다고 생각하고 뉘우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에 최영미 시인은 "권력을 가진 남성 문인의 성적 요구를 거절하면 뒤에 그들은 복수를 한다. 그게 계속 반복되면 그녀의 작가 생명은 끝난다"고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7 15:23:48   수정시간 : 2018/02/07 15:24:1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