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왼쪽부터) 유승민, 안철수 / 사진=연합뉴스 제공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한국당은 소멸될 것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유승민 대표는 19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민의당과의 통합과정에서 일부 인사들의 탈당이 있었지만 향후 추가 탈당이나 이탈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 바른정당은 다져질 만큼 다져졌다"라며 "그래서 이제 추가 탈당은 없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또 유 대표는 이미 탈당한 인사들에 대해 "국민의당과의 통합신당이 성공해 국민이 지지하게 되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으로 이탈했던 분들이 유턴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특히 이날 유 대표는 자유한국당에 대해 "지방선거가 끝나면 결국 붕괴·소멸될 정당이다"라며 "한국당에는 리더십도, 국민의 지지도 없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매주 월~금 오전 7시3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9 11:49:00   수정시간 : 2018/01/19 17:01:4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