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내일 서울시 출퇴근 대중교통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15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 지역에 서울형 미세먼지(PM-2.5)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7월1일 제도 시행 이후 첫 발령이다.

14일 서울지역 미세먼지(PM-2.5) 평균농도는 당일(0시~오후4시) 평균 57㎍/㎥로 발령기준인 50㎍/㎥를 초과했다. 내일 역시 나쁨(50㎍/㎥ 초과)으로 예보됨에 따라 발령됐다.

서울형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라 서울시는 공공기관 주차장 360개소를 전면 폐쇄하고 관용차 3만3000여대 운행을 중단한다.

미세먼지에 큰 영향을 주는 경유차 등 차량운행을 줄여 대기질을 개선하기 위해 시민들의 자율적인 차량2부제를 시행하고, 이를 유도하기 위해 대중교통을 무료로 운행한다.

출·퇴근 시간(첫차~9시, 18시~21시)에 서울시 버스, 서울교통공사 운영노선(1~8호선), 서울 민자철도(9호선, 우이신설선)를 이용하는 승객을 대상으로 대중교통요금이 무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19:28:3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