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 / 사진= 박영선 의원 공식홈페이지 제공
11일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가상화폐' 관련 내용이 화제가 되는 가운데 박영선 의원의 우려가 관심을 모은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11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가상 화폐 거래소 폐쇄를 목표로 법안을 준비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 “빈대 잡자고 초가삼간 태우는 격? 되지 않을까"라고 우려를 밝혔다.

  • 사진= 박영선 의원 페이스북
박영선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이것만이 답일까? 아닐듯 한데..."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자금이 해외로 유출될 수 밖에 없다", "4차산업혁명시대 블록체인, 암호화폐에 대한 관련 기술발달에 문제가 있다", "암호화폐의 유통과 시장을 앞으로 인위적으로 막기가 불가능 할거다"라고 거래소 폐쇄로 파생되는 부작용을 예상했다.

그는 "일단 오늘 제 의견은 여기까지"라고 덧붙여 다음 그의 행보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박영선 의원은 현재 구로구 을 국회의원으로 활동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1 15:25:3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