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용퇴. 사진=연합뉴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용퇴를 선언한 가운데 그 뜻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용퇴란 후진에게 길을 열어 주기 위하여 스스로 관직 따위에서 물러남을 가리킨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을 대신해 삼성전자를 이끌어온 권오현 부회장은 13일 사임 의사를 밝혔다.

그는 임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지금이 바로 후배 경영진이 나서 비상한 각오로 경영을 쇄신해 새 출발할 때"라며 "저의 사퇴는 이미 오래전부터 고민해 왔던 것이다. 더 이상 미룰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4:37:1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