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중학생 살인 및 사체유기 사건 피의자인 이영학.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금니 아빠' 이영학(35·구속)이 사건 발생 후 처음 정식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13일 서울 중랑경찰서는 중학생 A(14)양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해 이씨를 기소 의견으로 서울북부지검에 송치했다.

이날 이씨는 경찰서 유치장에서 호송차로 이동하기 전 취재진 앞에서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아내가 죽은 후 약에 취해 있었고 한동안 제정신이 아니었다"며 "일단 사죄드리고 천천히 그 죄를 달게 받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재차 "죄송하다"고 말하며 "더 많은 말을 사죄해야 하지만 아직 이 모든 게 꿈같이 느껴져 죄송합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씨는 지난달 30일 딸(14)에게 초등학교 동창 A양을 집으로 데려오게 해 A양에게 수면제를 먹이고 음란행위를 저지른 후 다음날 피해자를 살해하고 강원도 야산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씨 송치 이후 살해 동기와 수법 등을 브리핑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0:36:4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