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속보팀] 태풍 탈림 영향으로 제주도 전역에 태풍주의보가 발효됐다.

제주지방기상청은 16일 오전 6시 제주도 전역의 강풍주의보를 태풍주의보로 대치했다. 행전안전부 또한 15일 늦은 오후 "외출을 자제하고 시설물 피해에 대비하라"는 재난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동·서·남부 앞바다에는 태풍경보가 발효된 상태다. 남해 서부 동쪽 먼바다에는 풍랑경보, 제주도 북부 앞바다와 남해 서부 서쪽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이로 인해 제주도 전역에는 비가 내리고 있다. 이날부터 17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산지 50~100㎜, 제주도 30~80㎜이며 제주 산간지역에는 200㎜ 이상의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한편 태풍 탈림은 이날 오전 3시 현재 중심기압 955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40m의 강한 중형 태풍으로 서귀포 남쪽 470㎞ 해상에서 시속 10㎞ 속도로 동북동진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6 07:19:2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