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속보팀] 토요일인 16일 내륙은 맑은 날씨를 보이는 가운데 태풍 탈림의 영향으로 제주 및 남해안 동해안에서는 비가 내리겠다.

16일 오전 7시 기준 기온은 서울 17도, 춘천 13도, 강릉 16도, 대전 19도, 청주 17도, 대구 20도, 광주 18도, 전주 18도, 부산 22도, 제주 23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22~28도로 전날과 비슷하겠다. 강릉 24도, 춘천 부산 제주 25도, 대구 청주 26도, 대전 전주 27도, 서울 28도, 광주 29도 등이다.

태풍 탈림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 일대에는 비가 내리겠다. 이날부터 17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경상 동해안과 제주도 산지 50~100㎜, 영동·경북 북동산간·경남 남해안·제주도·울릉도·독도 30~80㎜, 영서·경상 내륙·전남 남해안에 5~30㎜다. 제주 산간지역에는 200㎜ 이상의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2m, 동해 앞바다에서 1~4m, 남해 앞바다에서 2~4m, 서해와 동해 먼바다에서 최대 4m, 남해 먼바다에서 최대 6m로 높게 일겠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6 07:07:2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