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태풍 탈림 경로 사진=기상청 제공
[스포츠한국 속보팀] 제18호 태풍 탈림 경로가 변덕을 부리는 가운데 토요일인 16일 우리나라에 가장 가깝게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탈림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서쪽 약 32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2.0km의 진행속도로 대만을 통과할 것이라던 당초 예상과 달리 중국 동부를 향해 이동하고 있다. 태풍 탈림은 중심부근 최대 풍속이 45.0m/s에 이르고 중심기압 945헥토파스칼(hPa)의 중형급 이상으로 변화하고 있다.

오는 15일과 16일 사이 태풍 탈림은 우리나라 남부지역 일부와 제주도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된다. 오는 15일 오전 9시 경 제주도 서귀포시 남남서쪽 약 530km 부근 해상에 접근해 이튿날인 16일 오전 9시 서귀포시 남쪽 약 34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남중국해 해역에 제19호 태풍 독수리가 등장해 중국 당국은 태풍 탈림과 함께 영향권에 들겠다. 오는 15일 중국 하이난 부근 해역을 지날 것으로 보이는 태풍 독수리는 원난성, 광둥성 등 중국 남부 지역에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4 10:42:27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