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새희망씨앗 기부금 횡령. 사진=새희망씨앗 홈페이지
소외계층 청소년 후원 단체 '새희망씨앗'의 회장과 대표가 기부금 횡령으로 붙잡혔다.

11일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사단법인 '새희망씨앗' 회장 윤모 씨(54)와 대표 김모 씨(37)에게 상습사기, 업무상 횡령,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4년간 일반 시민 4만 9000여 명을 속여 후원금 128억 원을 얻어냈다. 이중 실제 후원된 금액은 단 2억1,000천만 원에 불과했으며 남은 126억 원 가량은 지점장들의 해외 여행, 외제차 구매 등에 사용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전국 21개의 콜센터를 통해 무작위로 전화를 돌려 "지역 아동과 1대 1로 연결되고 교육 콘텐츠 사업을 진행한다"라고 말하며 기부를 유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현재 새희망씨앗 공식 홈페이지는 운영이 중단된 상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11:40:54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