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팜비치포스트 캡처]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에서 스포츠유틸리티비이클(SUV) 차량이 과속으로 날아올라 주택 지붕 위에 처박은 사건이 발생했다.

17일(현지시간) 현지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에 따르면 사고 차량은 속도를 제어하지 못한 채 근처 언덕 둑을 뚫고 날아와 월넛파크 웨스트에 있는 주택 지붕을 들이받았다고 세인루이스 소방국 관계자가 말했다.

차량은 목재 가옥을 들이받은 뒤 지붕에 꽂히듯이 고정됐으며, 운전자는 차량 속에 갇혔다.

구조대원들이 운전자를 차에서 빼내 병원으로 후송했으며, 운전자는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집 주인인 브루스 레딩(66)은 사고 순간 인근 체육관에 있어 화를 면했다.

레딩은 "평생 벌어 최근에 장만한 집이 부서졌다"며 "그나마 운전자가 죽지 않았다니 다행"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차량이 어떤 경위로 가옥 지붕까지 날아왔는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0:12:16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