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황소개구리로 착각한 남성 사망. 사진=방송 캡처
50대 남성이 황소개구리인 줄 알았던 두꺼비를 섭취, 중독돼 사망한 사건이 발생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1일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월 9일 오후 8시쯤 황모(57)씨는 지인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직장 동료 2명과 황소개구리 5마리를 요리해 먹은 뒤 숨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그의 몸에는 두꺼비가 분비하는 독인 부포탈린과 아레노부포톡신이 발견됐다. 당시 황씨가 잡았던 황소개구리 5마리 중 크기가 작았던 2마리가 두꺼비로 추정된다는 것.

경찰은 "두꺼비는 황소개구리와 모양이 비슷하지만, 독성이 있어 섭취할 경우 위험하니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6:22:5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