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웅재 부장검사.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헌정 사상 네 번째로 검찰 조사를 받는 가운데, 한웅재 부장검사에 대한 과님도 높아지고 있다.

한웅재 부장검사는 평검사 시절 인천지검과 부산지검 특수부에서 수사하다 2011년 대검찰청 검찰연구관으로 근무했다. 또 서울지검에서 특수부 부부장을 지내기도 했다.

특별수사 외에도 대검찰청 공판송무과장에 이어 형사1과장을 지내는 등 수사 부서의 다양한 업무를 경험했고 일 처리가 매끄럽다는 평가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공무상 비밀누설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7:12:4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