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학교 운동장에서 족구를 하다가 쓰러진 동호회원 2명은 고농도의 암모니아 수용액을 생수로 알고 마셨던 것이 원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청주 흥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흥덕구 초등학교에서 지인 10여명과 함께 족구를 하던 A(51)씨는 운동장에 놓인 액체를 마시고 구토와 복통 증세를 보였다.

입안 화상까지 입은 뒤 의식을 잃은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종합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후 현재 회복 중이다.

이 생수병에 담긴 액체를 종이컵에 소량 부어 마셨다가 속이 타들어 가는 느낌 때문에 뱉은 A씨의 지인 B(46)씨도 병원 치료를 받았다.

A씨가 마신 생수병은 2ℓ 용량의 페트병으로 액체가 가득 찬 상태로 뚜껑이 닫혀 있었다.

경찰에서 A씨는 "병에 상표 스티커까지 붙어 있었기 때문에 동호회원이 가져온 생수인 줄 알고 마셨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성분 분석 결과 생수병에 담긴 액체는 고농도 암모니아 수용액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농도가 강한 암모니아수를 마시면 곧바로 입술에 화상을 입게 되고, 많은 양을 복용할 경우 쇼크를 일으켜 사망할 수도 있다.

경찰은 범죄 연관성을 배제하지 않고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는 등 암모니아수가 학교 운동장에 놓인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2 09:40:2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