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미분양 아파트는 늘어나는데, 분양가는 왜 오르기만 하는 건가요?"

28일 대전 유성구 도룡동에 아파트 383가구를 공급하는 SK뷰의 본보기집이 문을 열었다.

평(3.3㎡)당 평균 분양가가 1천390만원으로, 대전지역 최고 분양가를 경신했다.

현재까지 지역 최고 분양가를 기록했던 스마트시티(1천290만원)보다 평당 100만원 이상 높다.

같은 날 서구 관저동에 문을 연 '관저 더 샵 2차'의 3.3㎡당 평균 분양가 역시 865만원으로, 지난해 1차 분양 당시(848만원)보다 17만원 올랐다.

최근 전남 여수에서는 지역에서 유례없는 평당 800만원대 분양가에 입주자들이 과다 분양가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청구하겠다고 나서기도 했다.

여수 웅천지구 한화꿈에그린 아파트의 분양가는 애초 업체가 800만원대 후반을 제시했다가 분양가 심의위원회의 조정을 거쳐 지역 최고가인 평당 820만원으로 책정됐다.

충북 청주에서는 지난달 ㈜두진과 ㈜씨제이비엔터컴이 공고한 아파트 분양가가 지역에서 가장 높은 평당 910만원으로 책정되는 등 분양가 고공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주택도시보증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전국에서 신규로 분양된 민간아파트의 ㎡당 분양가는 283만2천원으로, 전월에 비해 0.16% 하락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과 5대 광역시는 각각 2.05%, 0.24% 떨어졌지만, 기타 지방의 분양가격 지수는 오히려 전월 대비 1.30% 상승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강원·전남·경북·경남·제주는 상승했고, 충남·북은 보합세를 나타냈다. 전북만 유일하게 하락했다.

최근 강남 재건축 아파트가 3.3㎡당 8천만원을 넘어서면서 논란이 됐지만, 미분양 물량이 많은 지방마저 분양가가 오르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는 것이 실수요자들의 지적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국 미분양아파트는 8월 말 현재 6만2천562가구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3만1천698가구에서 1년 만에 97.3%(3만864가구) 늘어 두 배가량 증가했다.

시·도별 미분양 현황을 보면 수도권과 지방의 미분양 물량 격차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지방의 미분양 아파트는 1만5천809가구에서 4만1천206가구로 160.6%나 급증했지만, 수도권은 1만5천889가구에서 2만1천356가구로 34.4%(5천467가구) 늘어나는 데 그쳤다.

실제 지난달 충북 진천에서 270가구 아파트 분양에 나선 한 건설업체는 1순위 청약자 '0명'이라는 참담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지난 4월 제천에서 740가구를 분양했던 또 다른 아파트도 청약자가 한 명도 없는 등 청약률 제로가 속출했다.

이처럼 지방에서 미분양 물량이 급증하는데도 분양가는 오르는 역설은 왜 일어나는 걸까.

지난해 민간택지 아파트에 대한 분양가 상한제가 폐지되면서 이 같은 현상은 예견됐다는 지적이다.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는 주택의 분양가를 산정할 때 활용되는 '기본형 건축비'가 오른 점도 작용했다.

특히 재건축 아파트의 경우 기존 건축물 철거와 이주에 따른 비용, 개발비가 분양가에 포함돼 있어 일반 택지 분양보다 가격이 높아지게 된다.

분양가 상한제가 폐지되면서 주택사업 시행자가 분양가를 마음대로 정할 수 있게 됐고, 재건축·재개발 등 주택정비사업의 경우 조합원의 분담금을 줄이기 위해 일반 분양가를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저금리로 인한 여유 자금이 단기 차익을 낼 수 있는 재건축과 청약시장으로 몰린 것도 분양가 상승을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대전 서구청 관계자는 "형틀·목공 등 투입가중치가 높은 노무비가 올라 기본형 건축비가 상승했고, 물가 상승률도 반영돼 분양가가 높게 책정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8 10:00:1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