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수력원자력이 경주 월성3호기의 격납건물에 구멍이 났는데도 방치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부산 남구을) 의원은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전 수소폭발을 막기 위한 핵심 안전설비가 구멍 난 격납건물 안에 마구잡이로 설치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한수원은 2011년 3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국내 가동 원전 24기에 피동형 수소재결합기(PAR·Passive Autocatalytic Recombiner) 604대를 설치했다.

PAR은 원자로 격납건물 내부의 수소 농도를 낮추는 장치다. 지진이나 해일같은 대형재난이 났을 때 전기가 끊겨도 자동으로 수소를 없애준다. 후쿠시마 원전은 격납용기 내부의 수소가 제거되지 않아 폭발했다.

박 의원은 한수원을 통해 월성 3호기에 설치된 PAR 31대 중 7대를 우선 점검한 결과 3대 주변부에서 지름 15㎜, 깊이 47∼59㎜ 크기의 구멍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2013년 작업자들이 PAR을 설치할 때 앵커볼트가 제대로 박히지 않자 되메움 없이 다른 곳에 구멍을 뚫고 철수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다른 원전 격납건물에도 이러한 구멍이 존재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원전 격납건물은 대형사고 발생시 최후의 보루인 만큼 외벽이든 내벽이든 100% 완전무결해야한다"며 "모든 원전을 점검하고 후속조치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19 14:37:56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