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육군 모 부대의 현역 장교 2명이 20대 여성을 집단성폭행하고 휴대폰으로 촬영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사진=KBS 캡처
육군 모 부대의 현역 장교 2명이 20대 여성을 성폭행하고 휴대폰으로 촬영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사실이 알려졌다.

18일 육군에 따르면 대구의 한 부대 소속 A소위와 강원도의 한 부대 소속 B소위가 여대생을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 수사를 받고 있다.

광주의 한 대학교 ROTC 동기인 이들은 지난해 11월 임관을 앞두고 광주 북구의 모텔에서 20대 여대생 C씨를 번갈아 성폭행하고 이 장면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다.

또한 이 사건은 A소위가 또 다른 건의 성폭행 사건으로 군의 조사를 받던 중 노트북에서 동영상이 드러나 탄로나게 됐다.

A소위의 동영상에는 두 명의 소위들 뿐만 아니라 일반인 남성 3명이 함께 등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A소위 등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19 12:55:36   수정시간 : 2016/10/19 12:57:35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