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번지점프 사고가 난 번지점프 업체에서 입장을 밝힌 뒤 네티즌이 공분을 드러내고 있다. 사진=방송 캡쳐
[스포츠한국 이동건 기자] 번지점프 사고로 추락해 크게 다친 피해자가 당시 상황을 전했다.

2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번지점프 직원의 실수로 안전고리 없이 42m 높이 번지점프대에서 그대로 떨어지는 사고를 당한 피해자가 당시 상황을 전했다.

피해자 유모씨(여·29)는 "아파트 14~15층 높이의 번지점프대에서 시험 낙하나 안전교육 없이 떨어졌다"면서 "안면부터 가슴, 복부, 허벅지까지 타박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유씨는 지난 14일 강원도 춘천시의 한 번지점프대에서 번지점프 안전고리 연결 없이 낙하했다. 그는 안전조끼에 연결된 코드줄이 분리돼 42m 아래로 추락했고, 깊이 5m의 북한강에 빠졌지만 다행히 목숨을 건졌다.

그는 "남자친구가 찍은 동영상을 보고서 '(점프대와 안전줄이)연결이 안 돼 있었다, 줄하고 나하고 같이 떨어지지 않느냐' 했더니 (직원이)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연결은 했는데 줄이 풀린 것 같다'는 식으로 얘기하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한 25초에서 30초가량을 물속에 있었다. 이대로 안 되겠다 싶어서 발버둥을 쳐서 얼굴을 꺼냈는데 그때 배가 천천히 출발하더라"라며 "친구가 뛰어와서 구해주려고 하는데 바깥에서 '아가씨 올라와야 돼요. 안 그러면 죽어요' 소리가 들리더라. 친구와 제 힘으로 나왔다. 둘의 힘으로 겨우 올라올 수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어 "아무도 안 왔다. 심지어 거기 배 안에 있던 직원도 저를 안 구했다. 바로 앞에 있는데도 안 구했다"며 "사과 한마디도 못 받았다"고 분노했다.

경찰·병원 등에 따르면 유씨는 전신 타박상 등 전치 4주의 부상을 당했으며, 타박상 등으로 안면마비 증세가 나타나고 있다.

또한 MBC 뉴스를 통해 전해진 업체 측의 황당한 변명이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업체 측은 경찰 조사에서 "사람 내리다가 타박상 좀 입었다. 내리다가 줄이 풀렸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에 네티즌은 "맨바닥이었으면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남자친구가 동영상 안 찍었으면 뭐라고 변명했을까?", "기가 막힌다", "이건 살인 미수다", "물에 떨어져서 저 정도로 끝났지 땅이었으면 즉사다", "이건 해외도 아닌 우주토픽감인 걸 모르는 업체 사장이 너무 웃기다" 등 해당 업체에 거센 질타를 보내고 있다.

경찰은 업체 직원 김모씨 등을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9/23 13:56:34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