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57년 '미스코리아 특별경주' 큰 인기
박현옥씨 뚝섬경마장 개장 행사에 참여 우승자 시상

홍성필기자
경마공원에서는 매년 다양한 특별경주가 시행되는데, 그중 올드 경마팬들의 기억에 남아있는 특별한 경주가 1957년 뚝섬경마장에서 열렸다. 그해 처음 선발돼 온 국민의 지대한 관심을 모았던 미스코리아 특별경주였다.

국가를 대표하는 미의 사절로 미스코리아가 선망의 대상이 된 지는 이미 오래 전의 일이다. 올해도 7월 8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제53회 미스코리아 대회를 앞두고 각 지역예선을 거친 예비후보들이 합숙훈련을 하며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하지만 1957년 처음 열린 미스코리아 대회는 보수적인 유교문화가 강하게 남아있던 그 당시 큰 ‘충격’이었다.

1957년 5월 19일 한국일보사 주최로 서울 명동극장에서 열린 제1회 미스코리아 대회에서는 젊은 여성들이 무대 위를 활보할 뿐 아니라 수영복을 입고 몸매 심사까지 받았다. 정숙함을 여성이 갖추어야 할 최고의 미덕으로 강조하던 시대에는 상상도 할 수 없는 행사였다. 자연히 대회는 온 국민의 관심사가 되었고, 대회장은 관람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심사 결과 초대 미스코리아 진에 박현옥(23ㆍ서울)씨가 선정되었고, 상금 30만환, 양단치마저고리 한 감, 고급 양복지, 목걸이 한 점, 치마저고리 한 감, 은수저 한 벌 등 푸짐한 상품을 받았다. 박현옥씨는 이듬해 미국 롱비치에서 열린 미스유니버스 대회에 참석해 우리나라 여성의 아름다움을 세계에 알리는 민간대사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게 된다.

박현옥씨는 같은 해 뚝섬 경마장에서 열린 추계경마 개장 행사에도 모습을 드러내 경마팬들의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고급 세단을 타고 경마장에 등장한 박현옥씨는 챙 넓은 모자에 체크무늬 원피스를 입은 화사한 모습으로 뭇 남성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다. 그녀는 수많은 경마팬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고 꽃다발을 받아들었다.

곧 이어 대한민국 대표미인이 관람석에서 지켜보는 가운데 ‘미스코리아 특별경주’가 시작됐다. 그녀가 주는 상을 받기 위해 젊은 기수들은 투지를 불태우며 말몰이를 했고, 우승의 영광은 한관복 기수에게 돌아갔다. 박현옥씨는 화사한 미소를 지으며 상장과 트로피를 한관복 기수에게 수여하고, 상을 받아든 기수는 부끄러움에 얼굴을 붉혔다.

미스코리아 특별경주가 개최된 날 뚝섬경마장에는 인기가수들의 공연행사도 같이 열렸다. 행사에 출연한 가수들은 김광수와 그의 악단, 원방현, 명국환 등 당시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던 톱스타들로, 이 날 뚝섬을 방문한 경마팬들은 이래저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스타화보 모바일 다운로드 받기
[세상에 이런일이…] 요지경 속의 핫! 뉴스토픽… 핫포토까지

[아나운서 비화] 열애·결혼·이혼·성형… 각종 비화
[스타들 결혼 생활] 스타들의 은밀한 부부생활까지…
[스타들 이혼 결별] 수많은 사연과 눈물들이…
[연예계 사건 사고] 아차차! 아찔하게 이런 일들까지…
[연예계 숨은 비화] 아니! 이런 일도 있었네~ 살짝 들춰보니…
[해외 연예계 소식] 적나라한 애정행각·사건 사고·비화…
[장자연 사태] 성접대·마약성관계·서세원 불똥·이미숙 송선미까지…



  • 초대 미스코리아 진 박현옥씨가 1958년 미국에서 열린 미스유니버스대회에 참가한 모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9/06/27 07:20:46   수정시간 : 2013/04/25 11:58:1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