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소녀시대
걸그룹 소녀시대가 코리안 메이저리거들을 위해 애국가를 부른다.

이들은 28일(현지시간) LA 다저스와 신시내티 레즈의 경기에 앞서 애국가를 부른다. 두 팀은 류현진과 추신수가 소속된 팀이다. 올 시즌 첫 맞대결을 벌이는 두 사람의 선전을 기원하며 소녀시대가 등장하게 된 것.

소녀시대와 류현진의 인연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멤버 티파니는 5월6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LA 다저스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 앞서 시구를 하기도 했다. 소녀시대의 4집 타이틀곡 '아이 갓 어 보이' 가 흘러나오는 가운데 포수 류현진이 티파니가 던진 공을 받아 관심을 끌었다.

이날 행사는 LA 다저스가 함께 진행하는 '한국의 날'이벤트로 기획됐다. 다저스 홈 팬들을 대상으로 한국을 홍보하기 위한 자리에 류현진과 추신수가 맞대결을 펼치게 된 것. 여기에 소녀시대까지 합류하게 돼 화제성이 배가됐다. 이 밖에도 국기원의 태권도 시범 등이 예정됐다. 경기 중에는 전광판에 한국 홍보영상이 노출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3/07/04 07:00:51   수정시간 : 2020/02/11 16:51:1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