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걸그룹 카라가 17일 일본 오사카 조홀에서 열린 '러브 원 페스티벌(LOVE 1 FESTIVAL) 시즌 인 오사카' 에서 '스텝' '루팡' '고고 섬머' 등을 선보이며 콘서트의 대미를 장식했다. PMC 제공
오사카에 한류(韓流)가 일렁였다.

걸그룹 카라를 비롯해 2PM 씨엔블루 레인보우 리쌍 엠아이비(M.I.B) 등이 16,17일 양일간 일본 오사카 조홀에서 펼친 '러브 원 페스티벌(LOVE 1 FESTIVAL) 시즌2 인 오사카'에는 총 2만 명의 관객이 몰려 대성황을 이뤘다. 16일에는 오사카에 많은 비가 내렸지만 내로라하는 한류 스타들을 보기 위해 일본 각지에서 찾아온 팬들의 형형색색 우산으로 오사카 조홀 앞에는 거대한 수채화가 그려졌다. 날이 갠 17일에는 공연 시작 2시간 전부터 오사카 조홀을 둘러싼 팬들이 설레는 마음으로 입장을 기다리며 주말을 즐겼다.

16일 오프닝 무대에 선 씨엔블루는 '헤이 유'를 비롯해 '보이스'' 아직 사랑한다'를 연이어 부르며 초반부터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일본 공식 데뷔 후 투어까지 마친 씨엔블루는 세련된 무대매너와 밴드 특유의 애드리브를 살리며 좌중을 압도했다.

17일 오프닝 무대의 바통을 이어받은 2PM의 콘셉트는 '레드&화이트'였다. 올 레드(all red) 수트 차림으로 등장한 2PM은 일본 발표곡 '뷰티풀'로 첫 무대를 장식한 후 '하트 비트'와 '돈트 스톱 캔트 스톱'으로 내달렸다. 이후 VCR이 나오는 동안 화이트 수트로 갈아입은 2PM은 그들을 스타덤에 올린 '10점 만점에 10점'에 이어 '핸즈 업'으로 강렬한 무대를 마무리했다. 이날 오사카 조홀에는 2PM을 보기 위해 오사카 외 지역에서도 팬들이 몰렸다. 주최측 관계자는 "2PM은 밤기차를 타고 먼 길을 돌아가야 하는 팬들을 배려해 오프닝 무대를 자청했다"고 귀띔했다.

카라에 이어 차세대 걸그룹으로 일본에서 주목받고 있는 레인보우는 한층 성숙한 무대로 팬들의 성원에 화답했다. '고나 고나 고'를 일본어로 부르며 포문을 연 레인보우는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은 '투 미''스위트 드림''가십 걸'을 부르며 완벽한 군무를 소화해 환호를 받았다. 일본 무대에 완벽하게 적응한 레인보우는 능숙한 일본어로 관객들과 대화를 나누는 등 여유있는 모습을 보였다.

  • 일본 네 번째 싱글 '뷰티풀'을 발표한 그룹 2PM이 파워풀한 퍼포먼스에 지친 기색에도 강렬한 레드 의상에 꼭 맞는 '아름다운 짐승돌'의 매력을 뽐내고 있다.
한국을 대표하는 힙합 그룹인 리쌍과 엠아이비 역시 명불허전의 실력을 과시했다. 엠아이비는 '나만 힘들게'에 이어 '지.디.엠'으로 파워풀한 무대를 선보이며 한국 아이돌 음악에 익숙한 일본 팬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줬다. 엠아이비의 멤버 크림은 현란한 비트박스 실력을 뽐내며 호응을 이끌어냈다.

뒤이어 등장한 리쌍의 카리스마는 일본에서도 유효했다. 리쌍이 '겸손은 힘들어''TV를 껐네''나란 놈은 답은 너다' 등을 연이어 부르자 처음에는 생소했던 노래에 금세 적응한 일본 팬들은 전원 기립해 손을 흔들며 한국형 힙합을 즐겼다. 리쌍과 엠아이비가 합작한 '우리 지금 만나' 무대에서는 객석을 가득 메운 관객들이 후렴구인 '당장 만나'를 외치며 한데 어우러졌다.

5시간에 공연의 대미는 카라가 장식했다. 명실공히 일본 내 최고 인기 걸그룹인 카라의 소개 영상이 나오자 관객들은 일제히 일어나며 카라를 연호했다. 검은색 핫팬츠에 스팽글이 박힌 상의로 포인트를 준 카라는 '스텝'으로 시동을 건 후'루팡'에 이어 일본곡 '스피드 업'과 '고 고 섬머'로 무대를 장악했다. 한승연은 16일 공연에서 '스피드 업'을 부르던 도중 발목을 접질리는 부상을 입었지만 힘든 내색없이 무대를 마쳐 동료와 관계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카라는 일본팬들을 배려해 능숙한 일본어로 대화를 하는 반면, 일본팬들은 "사랑해요 카라" "여기 한번 봐주세요" 등 한국어로 카라를 응원하는 진풍경도 연출됐다. 마지막곡은 일본 열도에 엉덩이춤 열풍을 불러온 '미스터'였다. 무대를 마친 카라가 떠난 후에도 관객들은 한동안 자리를 지키며 여운을 즐겼다.

  • 그룹 카라의 '귀염둥이' 니콜이 운동으로 다져진 탄탄한 몸매와 전매특허 눈웃음으로 관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 그룹 리쌍이 일본 오사카에서 한국 힙합의 진수를 선보이고 있다. 같은 블랙 수트지만 길은 페도라와 넥타이를, 개리는 야구모자를 스타일링해 다른 매력을 뽐내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2/06/18 07:06:39   수정시간 : 2020/02/11 15:22:4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