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팬이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된다."

11월29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2011 Mnet Asian Music Award(이하 MAMA)'에서 대상 수상 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그룹 슈퍼주니어의 리더 이특이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이특은 "요즘 한류의 바람이 불면서 방송국 등에서 유료로 일본 유럽 등에서 공연을 갖고 있다. 어마어마한 티켓값을 받고 있기 때문에 돈에 합당하는 완벽한 무대가 없으면 나중에 팬이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무분별하게 해외 곳곳에서 열리는 한류 콘서트를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한류 열풍과 더불어 지상파 3사는 앞다투어 해외 공연을 유치하고 있다. KBS는 지난 7월 일본 도쿄돔에서 자사 프로그램 '뮤직뱅크'를 진행하며 표를 팔았다. 국내에서 '뮤직뱅크' 방청권은 추첨을 통해 무료로 나눠준다. 때문에 공영 방송이 한류 스타들을 앞세워 '장사'를 한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MBC 역시 지난 3월 태국 콘서트에 이어 5월에는 일본 지진 피해 돕기 콘서트를 열었다. 지난 10월 호주에서도 한류 콘서트가 진행됐다. SBS 역시 지난 6월 일본 공연을 추진했다. "자선 목적이다"는 명분이 붙은 공연도 있었지만 한 방송사 관계자는 "손해 보는 장사를 하지는 않는다"고 털어 놓았다. 수익이 적지 않다는 의미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한류 스타들이 떠안는다. 지상파 3대 음악프로그램인 '뮤직뱅크' '쇼! 음악중심' '인기가요' 의 해외 녹화라는 타이틀이 부여되면 대부분 가수들은 평소 출연료보다 조금 웃돈을 얹은 수준의 출연료를 받고 며칠을 할애해 해외로 나간다. 한 가요 매니저는 "거부하면 페널티가 부여돼 신인이나 새 앨범이 나왔을 때 무대에 설 수 없다는 불안감 탓에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따라 간다"고 토로했다.

다수 가수들을 출연시키는 '줄세우기'식 공연이 남발되면 정작 그들의 정식 콘서트 때는 관객이 더디게 모이는 피해가 발생한다. 게다가 대규모 공연의 경우 계약서 상에 '공연 전후 O일 이내는 다른 공연 참가 금지'라는 문구가 삽입되기도 하기 때문에 정상적인 투어 일정을 이어가기도 어렵다.

일부 방송사는 한류 스타들의 고유 권한인 MD에 손대기도 한다. 얼마 전에는 한 방송사가 출연진의 동의 없이 행사장에서 한류 스타의 사진이 들어간 기념품을 판매하기도 했다. 또 다른 아이돌 그룹 매니저는 "한 방송사는 공연 영상을 담은 DVD를 직접 팔겠다고 동의를 구하며 푼돈을 건넨 적도 있다. 향후 어떤 피해가 올 지는 모르겠지만 너무 기분이 나빠 거절했다"고 성토했다.

"앞으로는 이익보다는 무대를 널리 알리 수 있도록 하면 좋겠다"는 겸손하면서도 강단있는 이특의 발언에는 지금껏 한류를 일구고 향후 한류를 이끌어 갈 일원의 진심어린 충고가 담겼다고 볼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1/12/05 06:00:43   수정시간 : 2013/04/25 12:04:5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