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누가 누가 잘하나?
'무서운 신예'에서 '화려한 대세'로 자리잡은 이들. 미쓰에이가 돌아왔다. 신곡 <굿바이 베이비>는 당당하고 자신 있는 여성을 대변하는 노래. <배드 걸 굿 걸>의 연장선상에 있는 곡이다.

컴백 무대를 준비하는 미쓰에이의 대기실을 스포츠한국이 엿봤다. 자유분방한 모습은 데뷔 시절과 다름 없다. 여기에 여유가 더해졌다. 포즈도 더욱 과감하고 센스가 넘친다. 미쓰에이가 공개하는 '에이클래스' 셀카의 매력 속으로 빠져보자.

# 누가 누가 잘하나?

컴백 무대의 추억을 남기기 위해 멤버들이 각기 다른 포즈로 카메라 앞에 섰다. 깜찍하고 장난기 넘치는 이들의 표정에서 첫 방송의 긴장은 찾아볼 수 없다.

# 컴백 케이크에 기운 팍

  • 컴백 케이크에 기운 팍
컴백 무대에 서는 가수만이 받을 수 있다는 팬들의 정성이 담긴 컴백 기념 케이크. 미쓰에이 멤버들의 이름이 새겨져 있어 먹기조차 아깝다. 팬들의 기운을 받았는지 이들의 표정이 한없이 밝다.

# 변화무쌍 수지

귀엽고 깜찍한 수지의 표정이 카메라 앞에만 서면 변화무쌍하다. '자칭' 격하게 귀여운 표정을 짓다가도 금세 놀란 얼굴이다. 거울을 향해 잔뜩 찡그린 표정까지. 연기 겸업 가수답다.

# 엉뚱한 민선생님!

민이 익살스러운 포즈로 대기실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에스'(S)라인을 강조하고 귀여운 매력을 강조하는 포즈라고 주장했다. 마치 '따라 할 테면 따라 해 봐라'고 말하는 듯하다.

  • 변화무쌍 수지
# 우리는 '에이' 소녀

지아가 손톱에 새긴 '에이'(A)를 자랑하고 있다. 이들에게 '에이'는 특별한 의미다. '에이클래스'(A Class)가 되겠다는 목표와 '아시아(Asia)의 최고'가 되겠다는 다짐도 담겼다. 이들의 바람은 소속사의 '에이스'(Ace)로 떠오르면서 현실화 되고 있다.

# 혹시 김아중 아닌가요?

아우라가 느껴지는 페이의 셀카가 어디서 본듯하다. 배우 김아중이 연상되듯 화사한 미소와 탐스러운 헤어스타일이 인상적이다. 정말 김아중 아니신가요?

  • 변화무쌍 수지
  • 엉뚱한 민선생님!
  • 우리는 '에이' 소녀
  • 혹시 김아중 아닌가요?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1/07/28 06:01:06   수정시간 : 2013/04/25 12:04:37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