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 가수 백지영은 최근 MBC 에서 반짝거리는 짧은 민소매 원피스를 입고 도발적인 표정으로 댄스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백지영은 2009년 댄스 장르의 노래로 활동을 시작한다. /MBC제공
백지영, 다시 댄스디바로!
후속곡 '입술을 주고' 화끈한 퍼포먼스 준비

스포츠한국 문미영기자 mymoon@sportshankook.co.kr
가수 백지영이 발라드 여신에서 댄스 디바로 변신한다.

백지영은 7집 앨범의 후속곡을 댄스곡으로 결정하고 2009년 가수 활동의 포문을 연다.

백지영의 소속사 관계자는 "<사랑안해> <사랑하나면 돼>에 이어 <총맞은 것처럼>으로 연이어 사랑 받았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들이 백지영을 발라드 가수로 알고 있다. 백지영은 <대쉬> <부담> 등을 발표한 인기 댄스 가수였다. 2009년에는 댄스 디바로서의 모습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백지영은 2008년 7집 앨범을 발표하며 타이틀곡 <총맞은 것처럼>으로 온ㆍ오프라인 음반 차트를 휩쓸었다.

백지영은 2009년에는 발라드 장르가 아닌 댄스 장르의 후속곡 <입술을 주고>로 이미지 변신을 시도한다. <입술을 주고>는 일렉트로닉과 하우스가 접목된 계열의 댄스 음악으로 <총맞은 것처럼>과 함께 타이틀곡 후보로 올랐던 곡이다.

백지영은 컴백 초반 <총맞은 것처럼>과 더불어 <입술을 주고> 퍼포먼스를 선보여 관심을 모은 적이 있다.

이 관계자는 "성대결절 수술 이후 목소리의 음역이 넓어졌다.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멋진 퍼포먼스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9/01/02 07:07:11   수정시간 : 2013/04/25 12:02:4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