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그래미어워드 무대 뒷편 비하인드 스토리
로한과 힐튼은 욕설하며 격한 몸싸움
비욘세 살균방·퍼기는 은촛대 요구



스포츠한국 김성한기자 wing@sportshankook.co.kr

발톱을 드러낸 미녀 스타들의 다툼이 할리우드 호사가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영국의 데일리미러는 11일자 보도에서 세계 최대 음악 시상식인 그래미어워드의 무대 뒷편에서 일어난 비하인드 스토리를 보도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날을 세운 암고양이들의 싸움’으로 묘사된 혈투(?)의 주인공은 할리우드의 소문난 파티 걸이자 문제녀들인 린제이 로한과 패리스 힐튼이다. 이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10일(한국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유명 나이트클럽 아발론에서 있었던 그래미시상 식전 파티에서 팽팽한 신경전에 이어 격한 몸싸움까지 벌였다.

린제이 로한이 “파티 참석자 명단에 왜 저런 인물이 있는지 이해가 안된다”고 심드렁하게 말하자 패리스 힐튼이 알파벳 ‘F’가 들어간 욕설을 퍼부으며 응수했다. VIP 테이블이 엉망이 되기까지 그리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두 사람은 서로 유명 프로듀서인 팀버랜드에게 접근하기 위해 이 파티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연스럽게 팀버랜드와 가까운 곳에 위치하기 위한 경쟁을 벌이다 망신만 얻게 됐다. 이 신문은 “휘청거리는 이들의 음악생활을 소생시키기 위한 접근”이라고 이들의 경쟁을 비꼬았다.

데일리미러는 이 밖에도 까탈부리는 톱스타들의 면면을 폭로했다. ‘섹시 디바’ 비욘세는 완벽하게 살균이 된 방을 요구해 관계자들을 난처하게 했다. 또한 아레타 프랭클린은 은찻잔에 담겨진 티 서비스를, 블랙아이드피스의 퍼기는 은촛대를 방에 놓아달라는 이색적인 주문을 했다. 퍼기는 시상식에서 아랫배가 튀어나와 혹시 임신한 게 아니냐는 추측까지 받으며 시상식을 마쳐야 했다.

☞ 힐튼 헉! '유두노출' 들통… 동영상도 공개

☞ 힐튼, 브리티니 전 남편과 '뜨거운 하룻밤'

☞ 깜찍·섹시 힐튼 '파파라치 카메라 즐긴다(?)'

☞ 가장 멍청한 할리우드 스타는… "린지 로한"

☞ 로한 "인생 밑바닥 경험했다" 개과천선?

☞ 린제이 로한 음주사고에 코카인까지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여배우들 성관계·누드 사진유출 또다른 男스타(?) •  여배우들 섹스·누드 유출 후 반성 기미도 없이..
•  남녀스타 성관계 사진 유출 연예계 '발칵' •  톱스타들 "내 누드 사진도 유출?" 안절부절
•  "나 아냐" 장백지 누드사진 'X등급'도 유출 •  청순미인 장백지 '누드' 이게 진짜 사진?
•  누드 유출 장백지 "닮은 사람일 뿐!" 해명 •  톱스타 누드·성관계 사진 '무더기'…경찰조사


•  女스타들 욕설·몸싸움… 무대 뒤 훔쳐보니.. •  "으~ 속살이 왜저래?" 빅토리아 베컴의 굴욕
•  성관계·누드 유출 여배우들 자살·이혼·파혼… •  브리트니, 찢어진 망사·노브라… 핫팬츠 '훌렁'
•  브루스 윌리스 새애인은 데미 무어 동생? •  힐튼 헉! '유두노출' 들통… 동영상도 공개
•  'X등급' 장백지 누드 알고보니 더 진한 사진도(?) •  헉! '男정액'까지… 자넷 잭슨 '노골적이네'
•  쓰리썸·노팬티…브리트니 알고보니 '정신병' •  집단성교·새디즘… 헉! 실제 성행위까지?
•  "女아나운서들 성상납 통해 프로 배정" 폭로 •  정신병원행 브리트니, 파파라치와 '하룻밤?'
•  섹시스타, 연하 남배우와 휴가중 '헉! 일쳤다' •  아이 출산 여친 버리고… 톱배우 '몰래 결혼'
•  힐튼, 브리티니 전 남편과 '뜨거운 하룻밤' •  성기·음모 노출 화끈 정사신은 '에드리브?'
•  임신 여배우 무리한 누드 촬영중 '헉! 하혈' •  왕가슴 자랑 장쯔이 '갑부' 홀려 열애중!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2/13 07:27:48   수정시간 : 2013/04/25 12:02:0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