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티아라, 외모도 노래도… 무조건 '튀어라'
레이싱 모델 출신 미녀 삼총사 댄스그룹 출사표
"타깃은 20대… LPG 넘어 가요계 섹시퀸 될래"


관련기사

• 박진영이 키운 '男 12인조' 대체 어떻길래!
• '열애 들통' 채동하 돌연 sg워너비 탈퇴! 왜?
• 제이 '잠적 이유가 남친과의 결별(?)' 곤욕
• 잇단 러브콜 아유미 "일본이 발목잡네~"
• 윤계상 "god 탈퇴 이유 따로 있다" 고백
• '핑클+젝스키스'급(?) 대형신인가수 탄생!
• "보아=전성기때 마이클 잭슨" 美서도 인정!

• "나도 이제 벗을수있다" 자신감은 어디서?
• 스테파니 "나만의 매력 화보" 꿈 이뤘다!
• 나훈아 "루머 퍼뜨린 자는.." 마침내 입열다!
• 아픔많은 씨야 "여가수로 살고 싶지 않다"
• 이미연-이효리 '앗! 이런 모습도..' 대공개
• 탄력 속살노출 손담비 섹시해 '오~ 아찔!'
• '팬티까지 홀딱' 20대 노출녀 상습범이었네!
• >>더 많은 뮤직 관련기사 보기<<

티아라는 최근 케이블채널 가요TV에서 MC로 도전했다. 뮤직비디오를 소개하는 <가요레이싱>이라는 프로그램이 그 무대다. 티아라는 “멋진 몸매와 말솜씨를 동시에 선보이는 무대예요”라면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김지곤기자 jgkim@sportshankook.co.kr

얼굴, 몸매, 그리고 목소리. 여성 가수가 이 삼박자를 고루 갖췄다면, 행복한 일이다.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는 매력만으로 절반의 성공을 담보한 셈이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신인 그룹 티아라는 행운아다. 리더 수경(24)을 시작으로 지언(24), 세희(23) 등 세 멤버는 레이싱 모델 출신이다. 세 명의 멤버 모두 170cm가 넘는 키에 24인치 남짓한 잘록한 개미 허리를 가진 터라 일단 뭇 남성의 시선을 단박에 사로잡는 매력을 갖췄다. 여기에 가수로 무대에 서겠다는 일념 하에 1년여 동안 목소리를 가다듬고, 춤을 연마했다.

“20대 여성 댄스 그룹이 전무하다시피 한 것 같아요. 요즘 인기있는 LPG가 성공 모델이죠. 가요계에 티아라가 설 자리가 분명 있다고 믿어요. 언젠간 저희들의 이름이 빛나는 날이 있겠죠.”

티아라는 ‘작은 왕관’을 뜻하는 말이다. 가요계의 퀸이 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레이싱 모델에게 섹시 컨셉트는 뗄 수 없는 장식과 같다. 티아라는 그 이미지를 벗어버리기보다 한 꺼풀 화려한 이미지를 덧씌워 정면으로 승부수를 던질 작정이다. 우선 멤버 세 명의 개성을 전면에 내세웠다. 리더 수경은 거침없고 섹시한 매력을, 지언은 엉뚱하고 귀여운 미녀의 이미지를, 막내 세희는 보이시한 분위기를 살려냈다.

티아라는 최근 디지털 싱글 <숨은 그림 찾기>로 팬들과 만나고 있다. 엄정화가 부른 동명의 노래를 리메이크한 곡. 최근 케이블 채널을 통해 첫 방송을 마친 후 이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세 명의 멤버가 우윳빛 피부를 돋보이게 만드는 하얀 색 의상과 함께 신나는 댄스 음악을 선보이는 모습은 단박에 팬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조만간 선보이는 데뷔 앨범에는 실력파 뮤지션들도 대거 참여한다. 박미경 클론의 프로듀서한 최용선, 그룹 노이지의 멤버인 천성일, 그룹 자자의 프로듀셔인 이기수가 공동 프로듀싱을 맡았다. 트랜스, 디스코, 댄스 등 경쾌한 리듬의 곡 위주로 앨범에 담았다.

“앨범 재킷에 몇 장의 스틸 컷을 담아 화보집 분위기를 냈어요. 목소리 뿐 아니라 다른 매력도 있다는 걸 강조하기 위해서요.”

원더걸스 소녀시대가 10대 취향이라면 LPG 등 미녀 그룹과 마찬가지로 20대 이상의 팬을 노리겠다는 게 이들의 복안이다. 또 다른 도전에 나선 이들의 어떤 결과를 만들어낼지 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고규대기자 enter@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8/01/22 07:20:21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1/22 07:20:21   수정시간 : 2020/02/07 19:29:2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