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제이 "이름빼고 다 바꿔!"
6집후속 '술과 순정' 선 원나잇스탠드 연상 가사
첫 힙합곡에 섹시 춤·뮤지컬풍의 무대도 선보여


관련기사

• 제이 '열흘만' 라디오 평정… '텔미' 압도
• 제이 "美남친 목걸이의 힘으로… " 고백
• 제이 "1집때 백댄서… 휘성은 친동생이죠"
• 제이 '꽃미남 3인방' 6집 전격지원에 '활짝'
• 가슴보정·누드·남친… '너무 솔직한' 제이

• 이미연-이효리 '앗! 이런 모습도..' 대공개
• 제이 "사랑하지도 않는 남자 품에 안겨~"
• 주다인 "주식·사기로 7억5천 날려" 고백
• '막춤소녀' 서단비 발라드가수 첫무대!
• '왁스 시집보내기' 앞장선 중견배우는..
• 잠적 나훈아의 연인, 여배우들 그렇게 많아?
• 소이현·고유진 2년만에 결별 후유증 심각!

• '야수의 여인' 175㎝ 강수희 "안방 떨리네~"
• 술 마시고 속내 털어놓는… 보아 '첫경험'
• 탄력 속살노출 손담비 섹시해 '오~ 아찔!'
• 정재용 결별하자 마자 '새 열애' 이미 양다리?
• 버릇없는(?) 우승민, 관객 머리 때렸다는데..
• 문지애 아나-알렉스 '수상·미묘한 열애 관계?'
• '팬티까지 홀딱' 20대 노출녀 상습범이었네!
• >>더 많은 뮤직 관련기사 보기<<

가수 제이가 파격적인 노래 내용으로 변신을 시도한다.

제이는 6집 후속곡 <술과 순정>에서 '원나잇스탠드'를 연상시키는 가사 내용을 싣고 있다. 이번 곡은 유명 작사가 방시혁의 곡으로 사랑을 잃고 방황하는 여자의 모습을 처절하게 그렸다. 이전 남자를 잊기 위해 다른 남자의 품에 안겨 밤을 보낸다는 파격적인 내용이다.

'모르는 남자들과의 밤이 물려 하지만 또 누군가를 홀려/왜 난 또 난 이러나 사랑하지도 않는 남자 품에 안기나/매일 아침이면 또 후회해 술에 쩔은 머릴 안고 나를 탓해/옷을 주워 입고 까치발을 하고 낯설은 방을 도망치듯 나와야 해' 같은 가사 내용처럼 슬프고 동화같던 제이의 이전 노래들과는 확연하게 다른 분위기다.

제이는 "이전 노래의 가사들은 노랫말이 예쁘지만 비현실적이었다. 이번 노래는 아주 현실적이라 강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실제 그런 행동을 하지 않더라도 이별의 아픔을 아는 사람이면 공감은 더 크게 될 내용이다"고 말했다.

제이는 이번 후속곡 활동에서 노래 내용처럼 이전에 시도하지 않았던 무대도 꾸민다. 제이가 부르는 첫 힙합 댄스곡인 만큼 세련되고 섹시한 춤을 선보일 예정이다. 3쌍의 남녀가 짝을 이뤄 노래 가사를 춤으로 표현한 뮤지컬 같은 무대도 준비했다.

제이는 17일 케이블채널 Mnet 을 통해 후속곡 활동을 시작했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김성한기자 wing@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8/01/19 07:29:02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1/19 07:28:58   수정시간 : 2013/04/25 12:02:0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