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진영 "내가 사기꾼? 마음의 짐 덜어내.."


관련기사

• 공연장 20대女 '팬티까지… 홀딱쇼' 경악!
• 이승신, 남편 김종진 10년 스토커에 습격!
• 한재석 "아~ 암투병 어머니 끝내…" 통곡
• '만취운전' 들통 황보라 모든 연락 끊고..
• 박진영 "마약 조사에 전전긍긍!" 뭔짓을?
• '몰카 파문' 아이비 첫 공식석상서 눈물만..
• '무한도전'팀 일반인 출연 빙자 금품요구?

• 영화감독 '직권남용' 출연 여배우들에 추태
• "저 여배우가 성상납" 이놈의 입방정 때문에..
• '적반하장' 옥소리 결국 간통 동영상 나오나
• 여배우들 헉! 아찔 노출사고(?) '가슴이 철렁'
• 남친 없다던 여가수 과도한 성관계로 질병?
• '정소녀 흑인 출산' 퍼트린 연예인은 바로..
• 여모델 임신시킨 후 버린 탤런트는 누구?

가수 현진영이 사기꾼의 오명을 벗고 행복한 크리스마스를 보냈다.

현진영을 사기횡령혐의로 고소한 가수 이선우는 24일 서울 중앙지검 형사 7부(부장 변찬우)로부터 현진영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벌금 50만원에 약식 기소됐다.

현진영은 스포츠한국과 전화통화에서 "법이 나의 답답한 속을 풀어줬다. 이선우씨의 일로 인해 심적인 고통이 켰다. 법의 판들을 통해 마음속에 짐을 시원하게 덜어냈다"고 말했다.

이선우는 지난 3월 현진영에게 3,000만원을 지급하고 앨범제작과 홍보 일체를 맡겼으나 진행이 되지 않았다며 서울 강남경찰서에 사기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현진영은 억울함을 호소하며 서울 강남경찰서에 명예훼손과 협박 혐의로 맞고소를 했었다. 현진영은 "진실은 통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꼈다. 다시는 이런 일로 팬들을 신경 쓰게 하지 않겠다. 걱정해 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 드린다. 좋은 음악으로 곧 찾아 뵙겠다"고 말했다.

현진영은 현재 내년 초 앨범 발매를 목표로 음반 프로듀싱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현진영 "김현중, 심장 뜨거운 후배!" 찬사
▲ 당당한 중졸 현진영 '학장' 스카우트 됐다
▲ 황보 "나도 뮤지션! 현진영 선배 곡 달라"
▲ 사기? 현진영 "여친도 '살인' 협박 당했다"
▲ 현진영 '100분 토론' 출연 속앓이! 고백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문미영기자 mymoon@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12/26 09:06:29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12/26 09:06:29   수정시간 : 2013/04/25 12:02:0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