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호란 "도도한 이미지 그만!"
팬들에게 오해받아… 편안한 모습 어필 노력

관련기사

• '나도 천사표' 호란 오~ 그 훈훈한 사연
• 힘겨웠던 전쟁! 호란 "다이어트엔 역시…"
• 클래지콰이 '80년대 그리워~' 복고 입혔다
• 클래지콰이 인기짱! '日열도가 잡힐 듯'

• '중년의 섹시 효리' 이효춘 실제 나이는?
• 쇼호스트 변신 하이파이브팀 "으~ 진땀"
• 임예진 30년전 모습 '진짜 진짜…' 그대로!
• '전설의 기상캐스터' 오! 그가 돌아왔다
• 슈주 기범 해외서 찰칵! 미녀와 밀월여행?
• 신정환 촬영 중 사고… 또 '안전 불감증?'
• 자작극(?) 김미려 회견 취소… 방송 '펑크'

• 男아나운서들 "안혜경이 이상형" 한목소리
• 김병준 "고시 뒷바라지 여자를…" 고백
• 루베이다 "에바·사오리? 내가 퀸!" 고백
• 기상캐스터 현인아 "팬과 결혼했더니" 고백
• 김옥빈 '헉! 팬티노출' TV가 너무해~
• '몸값올리기' 김구라의 미모의 부인 화제
• 헉! 속옷까지 훌렁~ TV 누드쇼… "즐겨"
• 나경은, 연인 유재석 따라… '아~ 첫경험'

호란 화보

일렉트로니카 그룹 클래지콰이의 홍일점 호란이 도도한 이미지를 해명하고 나섰다.

호란은 23일 오후 7시 서울 등촌동 SBS 공개홀에서 있었던 SBS 음악 프로그램 <이적의 음악공간> 녹화에서 “사람들이 나를 너무 어려워한다”며 고민을 털어 놓았다.

호란의 고민은 특유의 지적이고 도도해 보이는 이미지였다. 호란은 “가수가 팬들에게 다가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나는 팬들이 공연 중에 내 눈빛을 피할 정도로 상당히 어려워하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호란은 이 말과 동시에 객석의 한 관객과 눈을 맞추려 했지만 그 관객 역시 눈을 피해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호란의 범접하기 어려운 분위기는 소속 그룹인 클래지콰이가 트렌드를 앞서가는 전자 음악을 하는 것도 있지만 호란이 차갑고 지적인 느낌을 쌓아온 탓이 더 크다.

호란은 최근 3집 앨범 활동을 하기 전까지 케이블 종합오락 채널 tvN의 시사프로그램 <리얼스토리 묘>, EBS 교양 프로그램 <책 읽어주는 여자, 밑줄 긋는 남자> 등을 진행했다.

진지한 내용을 전달하면서 자연스럽게 팬들에게는 지적이고 냉철하다는 인상을 본의 아니게 심어주게 됐다.

호란은 “어느 날 방송에서는 ‘남성의 전립선 고민’을 다룬 적도 있었다.(웃음) 그런 부분들이 본의 아니게 (팬들에게) 다가가기 어렵다는 느낌을 준 것 같다. 앞으로 더 편안한 모습으로 팬들에게 어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날 녹화에서 클래지콰이는 3집 수록곡 <러버 보이> 외에 <러브 모드><쉬 이즈><비 마이 러브>등으로 객석으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클래지콰이 외에도 양파 리쌍 등이 함께한 <이적의 음악공간>은 오는 27일 오전 0시35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김성한기자 wing@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06/25 09:49:20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06/25 09:49:21   수정시간 : 2013/04/25 12:01:4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