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네티즌 비난은 이현우에게 '인생의 보약'


관련기사

• 음주파문 이현우 "쉬면 반성하는 스타?"
• 이현우 "결혼보다 일! 몸 열개도 모자라"
• 이현우 무면허 음주사고 'CF계 화들짝'
• 아니! 육체적 관계만… '나쁜놈' 이현우

• "정다빈 남친에 정황 묻고 싶다" 여전한 의혹
• 헉! 신종마약 후폭풍… '숨죽인' 연예계
• 유명가수 "친형, 매니저 사칭 10억대 사기"
• 길건 앗! 상의 끈이 끊어져… '가슴 철렁'
• SAT "접대·스폰서 유혹에…" 눈물 사연
• 결혼·잠적설 이본 "화보? 노출 적어 실패"

• 양미경 '가문의 위기' 친동생과 돈싸움!
• '채연 옷벗기기' 누드사진, 정말이야?
• 나훈아 극비입국… 행보 여전히 '미궁'
• 채은정 "여자 연예인 삶, 속은 곪아 터져"
• '뜨더니 배신?' 연미주-소속사 공방 가열
• 유진 "악! 내가슴… 이를 어쩌나~" 사고

이현우 화보

최근 이현우는 음주 운전과 관련해 자신의 잘못을 직접적으로 시인하며 ‘욕먹을 준비’를 하고 있다.

이현우는 지난 3월 SBS 예능 프로그램 <야심만만>에 출연하면서 네티즌들로부터 ‘너무 이른 복귀 아니냐’는 비난을 받았다.

“연예인들이 경미한 사건일 경우에는 몇 개월, 사회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으면 몇 년 등 가식적이고 표면적인 면죄부를 만들어 놓고 있는 듯 해요. 방송을 한다고 해서 후회하지 않는다거나 반성하지 않는 것은 아닌데 말이죠.”

이현우는 형식적으로 몇 개월 쉬다가 나와서 가식적인 생활을 하는 것보다 방송에 출연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는 쪽을 택했다.

“방송에 나와서 욕 먹을 부분이 있으면 욕을 먹고 사죄할 것이 있으면 머리 숙여 사죄하는 것이 낫다고 봐요. 이번 사건으로 인해 더 정신차리게 됐고, 더 의무와 책임에 대해 깊이 생각하게 됐어요. 인생에 있어서 보약이 된 것 같아요.”

이현우는 이번 일을 계기로 그동안 편안하게만 지내온 자신을 자책했다. 그에게 이번 일이 자신을 다시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강은영 기자 kiss@

입력시간 : 2007/04/11 08:33:44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04/11 08:32:57   수정시간 : 2013/04/25 12:01:3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