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석희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최민정을 향한 심석희의 지속적인 사과수용 요구를 중단해달라.”

'쇼트트랙 여제' 최민정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28일 "최근 불거진 2018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 고의충돌 의혹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고의충돌 의혹의 당사자인 심석희가 최민정에게 지속적으로 전화연락을 시도하는가 하면, 사과한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돼 이의 중단을 요구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이어 올댓스포츠는 "특히 심석희는 최근 한 매체를 통해 2018 평창올림픽 당시 국가대표 C코치와 고의충돌(일명 브래드버리 만들기)을 사전모의한 듯한 대화내용이 공개된 직후, 동계U대회 대표 선발전에 출전한 최민정에게 대회기간 중 수십차례의 전화통화를 시도하고 수차례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며 "심석희는 심지어 베이징올림픽의 테스트이벤트에 해당하는 2021 쇼트트랙 월드컵 1차대회를 불과 이틀 앞두고 베이징에서 훈련중인 최민정에게 사과한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1,000m 결승에서 고의충돌 의혹의 대화내용을 언론을 통해 접해 충격을 받은 최민정은 지난 8일 이후부터 심석희로부터 지속적인 전화연락시도와 반복적인 문자메시지 발송으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으며, 급기야 베이징에서 열린 월드컵 1차대회를 불과 이틀 앞두고 문자메시지를 받자 정신적인 어려움과 불안을 호소하며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에 이를 알려왔다.

올댓스포츠의 구동회 대표이사는 “동계 U대회 쇼트트랙 대표 선발전 기간 중에 집요하게 최민정에게 연락을 시도한 것도 모자라 2022베이징올림픽 시즌의 첫 국제대회인 베이징 1차 월드컵대회 출전을 코앞에 두고 베이징에서 훈련하고 있는 최민정에게 문자메시지를 발송함에 따라, 최민정의 입장에서는 경기를 앞두고 극심한 스트레스를 느낄 수밖에 없었다. 심석희는 최민정에 대한 지속적인 연락시도와 사과수용 요구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쇼트트랙 1차 월드컵에서 타 선수와의 두 번의 충돌로 인한 무릎과 발목 부상으로 조기 귀국한 최민정은 내달 개최되는 3, 4차 월드컵 출전 준비를 위해 국내에서 부상 치료와 재활 운동을 하며 몸 만들기에 전념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8 17:39:5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