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한국 펜싱 여자 에페 대표팀이 '세계 1위' 중국을 꺾고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최소 은메달을 확보했다.

최인정(계룡시청), 강영미(광주광역시 서구청), 송세라(부산광역시청), 후보 선수 이혜인(강원도청)으로 구성된 여자 에페 대표팀은 27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여자 에페 단체전 준결승에서 중국을 38-29로 제압하고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9년 만에 단체전 결승에 나서는 한국 여자 에페는 우선 은메달을 확보했다.

한국은 9년 전 결승전에선 중국을 만나 금메달을 눈앞에서 놓친 바 있다.

한국의 결승 상대는 준결승에서 이탈리아를 꺾고 올라온 에스토니아다. 결승전은 오후 7시 30분 열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7 15:22:5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