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일본 국가이자 제국주의의 상징인 기미가요가 울려 퍼졌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 차례 연기되고 취소·회의론과 항상 맞닿아있던 2020 도쿄 하계올림픽은 23일 오후 8시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개막식을 시작했다.

17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하는 이번 올림픽은 8월8일 종료된다.

당초 이번 대회는 지난해 7월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온 세계를 공포에 빠트리는 코로나19 여파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초유의 올림픽 연기를 결정했다.

그러나 1년 지난 시점에서도 바이러스가 여전히 창궐하고, 변이 바이러스까지 유입되면서 도쿄올림픽은 여러차례 취소론에 휩싸였다. 하지만 IOC의 입장은 강경했다. 대회 개최를 확정했다.

코로나19로 예년과 다르게 전체 일정의 96%가 무관중 경기로 진행될 예정이다. 시상식도 침묵 속에서 거행된다.

이날 개막식도 앞선 올림픽과 같은 축제 분위기는 아니다. 6만 80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의 스타디움에 언론인을 포함해서 950명만 개막식에 참석했다.

이날 개막식은 카운트다운 후 국기 게양과 국가 연주가 진행됐는데, 일본 국민 가수로 불리는 미샤가 기미가요를 불렀다.

기미가요는 일왕을 찬양하는 내용을 담은 제국주의 시절 일본 국가로, 욱일승천기와 함께 일본 제국주의의 대표적인 상징으로 꼽힌다. 일본 공식 국가이지만 일왕 숭배 의미가 강하다는 이유에서 일본 내에서도 기미가요에 거부감을 느끼는 국민이 많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기미가요는 1945년 제2차 세계대전 패전 이후 폐지됐다. 하지만 1999년 일본 정부가 국기·국가에 관한 법률을 통해 슬그머니 국가로 공식화했다.

개막식에서 기미가요가 올려퍼질 것으로 알려져 개막식 전부터 논란이 일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3 21:00:21   수정시간 : 2021/07/23 21:06:0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